arirang radio

서브메뉴

Music 180
Home
Introduction
The Playlist
Announcement
Musician Search
The Other Side
Photo Gallery

AIR TIME (KST)

02:00~05:00

select program
  • arirang radio navertv
  • arirang radio twitter
  • arirang radio Youtube

taste K-culture Catch the Wave everyday 6:00~8:00 pm

The Other Side

No, Title, Date, hit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Announcement list
No Title Date Hit
arirang [No. 3] 황보령=SmackSoft 2011-02-19 4641

* 제주FM 88.7MHz *서귀포FM 88.1MHz *부산eFM 90.5MHz *S-DMB 64 ArirangRadio
IPhone, Android Phone.. App Download!!



2011년 2월 19일 (토) 방송



Whang, Bo Ryung = SmackSoft


멤버 : Vocal, Acoustic guitar, Elec. Guitar - 황보령 (Whan, Bo Ryung)
Elec. Guitar - 윤성훈 (Yoon, Sung Hoon)
Bass - 정현서 (Jung, Hyun Seo)
Keyboard - 박한경은 (Bachan Kyuneun)
Drums - 서진실 (Suh, Jin Sil)
*Acoustic Set Ver. Acoustic Guitar - 조용민 (Jo, Yong Min)
앨범 : 2010년 12월 황보령=SmackSoft 4th album [Mana Wind] 발매


http://www.facebook.com/smacksoft
http://twitter.com/smacksoft
http://cafe.naver.com/smacksoft


---------------------------------------------------------------------------------------------------------------


황보령=SmackSoft 4th album
[MANA WIND]


1. Winter Night 겨울밤
2. Dream Up
3. I’ll always
4. Blue Marble 파란구슬 (SS ver.)
5. Do U 두유
* 6. Wind
7. Passing
8. 100yrs 하루를백년같이 (SS ver.)
9. Solid Bubbles 한숨 (SS ver.)
10. Laconic Phrase (V Room)
11. Wind (radio edit)
12. Dream Up (Remix)
13. Horizon


 


'황보령=SmackSoft' 소개


"황보령" 이란 이름을 굳이 기억 안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만,
'98년 솔로로 데뷔를 해서 그 이름을 기억하시는 분들을 위함입니다.
SmackSoft 는 직역하자면 "부드럽게 쳐주세요" 의 뜻이 있습니다.
의도한 바는 저희 음악을 들으시는 분들이 ‘마치 술을 마시다보니 자기도 모르는 새 술이  만취가 되어버린 듯한 현상’을 느끼시라는 사심을 담고 있습니다. (의식하지 못할 정도로 부드럽게 스며들다가, 어느 순간 강하게 인상과 여운을 남기는 어떤 상태랄까요.)


또한, 저희의 음악이 말그대로 "Smack"-ing 하기도 "Soft" 하기도한 음악적 콘셉을 담은 밴드명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어쿠스틱셋과 일렉셋으로 나누어 두 분의 기타리스트분과 함께 하고 있구요.   어느 팀이나 마찬가지겠지만 느껴지는데로 자유롭게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Band Intro: Hwang Bo Ryung = SmackSoft
You probably don’t have to remember the name Hwang Bo Ryung in the band name, but she debuted in 1998 as a solo artist, and so many people should remember the name. 
The rest of the band name is SmackSoft.  If you think about how your body reacts after having a few drinks.  At first, you really enjoy it little by little, and you don’t even realize how much you’ve had until it hits you all at once.
That’s kind of how we like to make our music.  We don’t hit you with it hard at first, we slowly creep into your system, and then you really begin to feel it without even knowing it.  Which is also why we have both an acoustic guitar set and an electric guitar set of our songs, so that more people can enjoy our music depending upon their own personal tastes.


 


'황보령=SmackSoft' 그 네번째 이야기 ..  MANA WIND
MANA WIND는 '초자연적인 바람, 초월적인 힘을 가진 바람.' 이라는 의미로 
‘우리가 무언가를 간절하게 바라면 그것을 이루어지게 하는 힘이 있다’는 바람으로 만들어진 타이틀이에요.
실제로 그런 힘이 존재 한다고 믿습니다.


이번 4집은 음악과 미술, 소리와 텍스트 그리고 시각과 청각 같은 것들이 멀리 떨어져있는 것이 아니라
같이 가는 거라는 걸 더욱 느끼실 수 있는 앨범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번 앨범에서는 그 부분에 좀 더 집중해서 작업하였습니다.


Album Intro – Mana Wind [4th Album]
What Mana Wind stands for is a supernatural wind, or an exceptionally strong wind.  We want to say that even when things look grim, we have available to us a strength within to overcome them.  We really believe that this kind of wind exists in the world.
We believe that music, arts, sound, lyrics, time, and hearing are all interconnected.  We tried to make this album with that in mind, so that people can experience music with all their senses.


 


'황보령=SmackSoft'가 추천하는 그들의 음악!


1. Winter Night 겨울밤


2. Dream Up
‘만약’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삶이 아무리 힘들지라도 우리는 계속, 그리고 더욱 꿈을 꾸어야 한다는 곡입니다.
우리는 좀 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해 의무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꿈꾸는 것을 멈추면 안되고,
지금 여기에서 우리가 무엇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한 확신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요.


It might be hard to live a life without ever having to think about the things that might have been or to ask yourself “What if”.  This song is about our need to have dreams, and dream big, and never stop having them.  We can’t stop dreaming about a better world not only for ourselves but also for all people.  We also have to ask ourselves what can we do to make it better.


3. I’ll always


4. Blue Marble (ss ver.)
어렸을 때 구슬치기를 좋아했던 저는 늘 주머니 속에 구슬이 있었습니다.
그 중 가장 파란색 구슬을 가장 좋아해서, 불빛에 구슬을 비추고는 구슬안을 들여다보며 시간을 보내기도 했구요.  파란구슬 안으로 보이는 공기 방울이 어디선가 본 듯한 우주풍경 사진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 때의 기억을 곡으로 만든 것이 파란구슬이란 곡입니다.
그 때의 "무엇이든 가능하며, 세상은 좋은 곳"이라고 믿어 의심치않았던 순수했던 마음을 잃고 싶지 않아요.


When I was younger, I used to love playing with marbles, and I always had a few in my pocket just in case.  Out of all my marbles, the one I treasured the most was this blue one.  Sometimes I would just look at it for long periods of time, and see how the light reflected off it’s surface. 
There were little air bubbles inside the blue marble, and I would think to myself that this is what it must look like in outer space.  So this song is written to remind me of the things I felt looking at my favorite marble.  It was a more innocent time when I thought that all things were possible, and that the world was a much nicer place.  The song is really about a return to innocence and not wanting to become cynical.


5. Do U 두유


6. Wind
타인과 나 사이에 어쩔 수 없이/ 분명하게도 존재하는 좁힐 수 없는 거리감.
그 거리감을 상징하는 바람. 그래서 전달되지 못하는 이야기... 에 대한 곡입니다.
어떤 상황을 예로 들면, 좀 떨어진 곳에 사람, 혹은 사람들이 있어요.
그런데 바람이 너무 세게 불어서 그 사람이 무어라고 계속 얘기를 하고 있는데,
뭐라고 하는지 도무지 잘 들리지를 않는 거에요.
내가 계속 얘기를 해도 그 사람/사람들이 알아듣지를 못해요. 그런 상황이 상상이 되시나요?
소리는 공기를 타고 전달되는데, 바람이 마구 불어서 전달이 안되는 거죠.
그런 소통의 어려움. 가깝지만 먼 그런 상황들이 늘 일상에 있고. 그런 것들에 대한 곡 입니다.
삶이 어차피 혼자 살아내야 하는 것이라고 보면 이 곡이, 많지 않은 가사들 사이의 여백까지도 각자 마음속 깊은 곳에 가지고 있는 고독과 공명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This song is about how sometimes you want to say something important to another person who is close to you, but the message doesn’t reach them. 
Imagine you’re trying to talk to someone, but the sound of the background wind is so loud that your message gets drowned out.  You keep repeating your message but the wind won’t deliver it.
The same is true sometimes with people in our lives.  We want to say some important things, but sometimes we surround those important words with so much other “wind” that we never get across what we really want to say.



7. Passing
8. 100yrs 하루를백년같이 (SS ver.)





9. Solid Bubbles - 한숨 (Sigh-ss ver.)
"솔리드 버블"이라는 것은 하나의 은유적 표현입니다. 
잡힐 듯 눈 앞에 아련한 버블을 손을 내밀어 잡으려 하면 결국 터지고 말듯이,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불안하고 불안정한 무언가를 잡기 위해 평생을 바치고 마음 졸여 하며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러나 '바로 이것이다' 라고 진정으로 느껴질 때 우리가 그만큼 깨어있으면 실제로 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곡입니다.


“Solid Bubbles” is a metaphor.  Just like when you reach out your hands to grab a soap bubble, it bursts in your hands because they’re so fragile.  Many people spend their life and hard energy searching for and working towards things that are only temporary.  So this song is about changing that and reaching for things that won’t burst.  Reaching for something permanent.  A bubble that is solid.


10. Laconic Phrase (V Room)
11. Wind (radio edit)
12. Dream Up (Remix)



13.  Horizon
하늘과 땅, 혹은 물이 닿아 있는 / 있지 않은 호라이존. 이승과 저승이 공존 하는 곳.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할 때 저 멀리에 있는 호라이존을 바라보고 생각하며,
일출-일몰과 함께 지구 위 모든 생명들이 평안하기를 기도하는 마음으로 만든 곡입니다.


The horizon is where the sky and the earth, and sometimes where the water meets.  It’s where this life and the next life meet.  When there is a person in my life that I miss, I look towards the horizon and think about them. 
It’s a song about hoping that one day all people and creatures on the planet can look towards the horizon with thoughts of peace.




바람을 바램이라고도 생각해봅니다.
시작과 끝이 없는 바람은
둥글기만 한 지구처럼
우리의 일상과 같이 흘려지고 보내지고 함께 갑니다.
진리에 가까운 소리를 찾아 떠난 바람을 상상해봅니다.
감사합니다.


황보령



---------------------------------------------------------------------------------------------------------------


방송일정에 맞춰 곧, 업데이트 됩니다!



벅스뮤직 (Bugs Music)


 소리라는 물감으로 시공간의 캔버스에 펼쳐지는 그림같은 사운드!
감성적이고 섬세함이 돋보이는,
SmackSoft 의 모든 음원은 벅스 뮤직에서 청취 및 구매 가능합니다.


http://music.bugs.co.kr/


 

No, Title, Date, hit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Announcement list
No Title Date Hit
59 [No. 58] 안녕 바다 (Annyeong Bada) 2012-03-15 12815
58 [No. 57] 무드살롱 (Mood Salon) 2012-03-08 8080
57 [No. 56] Noisecat 2012-03-01 6708
56 [No. 55] 주윤하 (Ju Yoonha) 2012-02-25 7973
55 [No. 54] 어쿠스틱 콜라보 (Acoustic Collabo) 2012-02-18 10284
54 [No. 53] 이이언 (eAeon) 2012-02-11 10126
53 [No. 52] 시와 (Siwa) 2012-02-02 8059
52 [No. 51] 이영훈 (Lee Young Hoon) 2012-01-28 8245
51 [No. 50] 바이바이배드맨 (Bye Bye Badman) 2012-01-14 9644
50 [No. 49] 스토리셀러 (Storyseller) 2012-01-07 7467
검색 SEARCH